캄보디아 봉사활동 중 숨진 이 양 심장마비, 남궁 양 패혈증
캄보디아 봉사활동 중 숨진 이 양 심장마비, 남궁 양 패혈증
  • 이재희 기자
  • 승인 2019.01.11 14:48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[고딩럽=이재희 기자] 캄보디아에서 봉사활동을 하다 숨진 여대생 2명 중 이 양은 심장마비, 남궁 양은 패혈증으로 인한 심정지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. 

도착 이틀째인 지난 8일 오전, 봉사활동 중 같은 방을 썼던 이들은 복통을 호소해 현지 병원으로 옮겨졌다. 치료를 받은 뒤 상태가 호전돼 숙소로 돌아왔으나, 다시 상태가 악화돼 병원으로 옮겨져 9일 오후와 10일 오전 각각 숨을 거뒀다.

건양대 관계자는 "정확한 사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, 현지 병원 진단 결과 이 양은 심장마비, 남궁 양은 패혈증으로 인한 심정지로 확인됐다"고 설명했다. 

숨진 학생들은 7일 저녁 복통 발병 직전 다른 학생 두 명과 함께 호텔 앞 식당에서 피자와 구운 돼지고기를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. 

함께 봉사활동 중이던 다른 14명의 학생들은 모두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, 모두 출국 전 건양대 병원에서 전염병 예방 접종 등을 마쳤고 학생들은 11일 저녁부터 순차적으로 귀국한다고 학교 관계자는 설명했다.

건양대는 지난 6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그늘막과 닭장 등 실생활에 필요한 장비와 교육을 위한 봉사활동을 할 계획이었다. 교수와 학생 16, 모두 19명이 떠나 19일 귀국 예정이었다.

현재 유족 6명은 현지로 떠났고, 이원묵 건양대 총장과 건양대병원 감염내과 전문의, 직원 1명도 지난 10일 출국해 밤 10시께 현지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.

 

 

 

 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