숭실대, ‘2018 가람이병기청년시문학상’ 대학 부문 수상
숭실대, ‘2018 가람이병기청년시문학상’ 대학 부문 수상
  • 이재희 기자
  • 승인 2018.11.23 18:39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시 대학부문 김혜린(숭실대4), 고등 부문 장수민(안양예고2) 수상

[고딩럽=이재희기자] 전북대 신문방송사와 혼불기념사업회·최명희문학관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‘2018 가람이병기청년시문학상' 수상자로 숭실대학교 김혜린(예술창작학부 문예창작전공4)학생이 선정됐다.

'()'을 써 대학 부문 수상한 김혜린 학생은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소문들은 방향이 없었고, 사람은 없고 소문만 무성한 채 흘러가던 날들이 있었다. 그때 누군가에게 마음을 털어놓듯 이라는 시를 썼다제 고백을 들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, 오해만 하고, 오해만 되고, 오해만 써나가던 20대 초반을 소중히 간직하겠다라고 소감을 말했다.

시 부문에는 170667편이, 소설 부문에는 126131편이 출품돼 치열한 경합을 벌였으며, 시 부문 심사는 전정구, 이병초, 김정배, 문신 위원이 맡았다.

심사위원은 시 부문 대학부 당선작 '()'은 보편적 세계를 특수한 경험으로 이끌어내는 능력이 탁월하면서도 시대적 감각과 간절하게 소통하고자 하는 시적 의지를 놓치지 않아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심사평을 밝혔다.

고등 부문에는 '시계 모양을 한 골목'을 선보인 장수민(안양예고 2) 학생이 선정됐다.

 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